【情感咨询】不快乐为什么还不离开 当前位置:首页>【情感咨询】不快乐为什么还不离开>正文

【情感咨询】不快乐为什么还不离开

发布时间:2019-03-21

原标题:2018 마스터스에서 나온 골프규칙·에티켓 관련 해프닝

“啊,军部这个时候来电报又什么事情?”江防总队此前一直受十六军指挥的,级别上跟对江岸彭泽县城的那个四十七师应该是平级单位,分别驻守马当要塞和彭泽县城,作为沿着长江的两座互为犄角的堡垒抵挡溯江而上的鬼子部队的,但从昨晚起,他可是接受韩非的指挥了,怎么这会儿十六军军部发来电报要干什么?

你真的适合创业吗?答案是“未必”!

马车慢慢减速了,即将抵达高力士的府邸,李庆安似乎听见远远有人在大声叫喊:“将军回来了!”
之于文娱的流行趋势方面,倒是相差不大,并没有因为经济和科技的进步,发生质变。

“威尔你这个笑话一点也不好笑。”妮乌没好气的说道:“如果不厉害的话艾斯德斯将军早就带着我们杀过去了,还成立狩人做什么?”

김경수의 2018 마스터스 리포트

데이, 볼이 갤러리 맥주컵으로 들어가자 무벌타 드롭
미켈슨, 숲속 나무 옆에서 샷하다가 ‘헛스윙’
라일,그린보수기로 마크해 ‘눈총’…랑거, 신사급 매너로 ‘찬사’



▲드롭하기 전 낙하지점의 솔잎 치워도 될까

김시우(CJ대한통운)와 재미교포 아마추어 덕 김(미 텍사스대4)은 1,2라운드에서 동반플레이를 했다. 두 선수는 첫날 2번홀(파5)에서 티샷이 왼편 숲으로 날아가더니 경사를 타고 굴러 래터럴 워터해저드로 규정된 개울로 빠졌다. 두 선수는 각각 두 클럽 길이내, 후방선상에 드롭하는 옵션을 택했다. 그들은 드롭하기 전 볼 낙하예상 지점에 쌓여있는 솔잎을 치웠다. 솔잎은 루스 임페디먼트다. 루스 임페디먼트는 볼과 함께 해저드에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 치울 수 있다. 드롭하기 직전 지면에 있는 루스 임페디먼트 역시 치울 수 있다.

필 미켈슨이 3라운드 1번홀 숲 나무 옆에서 샷을 시도했으나 클럽은 허공만 갈랐다. [사진=게티이미지]

▲친 볼이 갤러리 소지품속으로 들어가면?

대회 첫날 제이슨 데이(호주)가 1번홀(파4)에서 친 두 번째샷이 나무를 맞고 갤러리가 들고 있는 맥주컵 안으로 들어갔다. 컵에는 맥주가 들어있었다. 이는 움직이고 있는 볼이 국외자 안에 멈춘 경우에 해당된다. 볼을 집어들어 그 아래에 드롭하고 치면 된다. 물론 무벌타다. 데이는 갤러리가 맥주를 마신 후 볼을 꺼내들어 드롭한 후 보기로 홀아웃했다.

▲톱랭커도 헛스윙한다

이 대회에서 세 차례(2004,2006,2010년)나 우승한 필 미켈슨(미국)이 대회 3라운드 1번홀(길이 445야드)에서 보기드문 실수를 한끝에 트리플 보기를 했다. 티샷이 오른편 숲속에 들어갔는데 볼 옆에 큰 나무가 쓰러져 있었다. 나무를 너무 의식했던 것일까. 미켈슨은 볼을 페어웨이로 쳐내려고 스윙을 했으나 볼은 맞히지 못한채 허공을 가르고 말았다. 볼을 치려는 의도를 갖고 스윙했으므로 이 경우 1타로 인정된다. 미켈슨은 다음샷을 꺼냈으나 다섯번만에 볼을 그린에 올린 끝에 트리플 보기를 하고 말았다. 초반부터 ‘빅 넘버’가 나오면서 상위권으로 도약하려던 그의 계획은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었다.

제이슨 데이가 올해 첫날 1번홀에서 친 볼이 한 갤러리가 들고있던 맥주컵 속으로 들어갔다. [사진=AP연합뉴스]
▲두 베테랑의 비교되는 골프 매너

1,2라운드에서 김시우, 덕 김과 동반라운드를 펼쳤던 ‘노장’ 샌디 라일(60·영국)이 베테랑답지 않은 행동으로 눈총을 받았다. 그는 볼을 그린에 올린 후 마크할 때 그린 보수기를 사용했다.

그린보수기는 동전 형태의 일반적인 볼마커보다 멀리에서도 눈에 잘 띄는 장점이 있으나 동반자가 퍼트할 때 방해가 되거나, 시야에 들어올 수도 있다. 만약 동반플레이어가 퍼트한 볼이 볼마커로 꽂은 라일의 그린보수기에 맞더라도 아무런 구제를 받을 수 없다. 볼이 멈춘 곳에서 다음 플레이를 해야 한다. 그는 1988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다.

그런가 하면 3라운드에서 덕 김과 플레이한 베른하르트 랑거(61·독일)는 신사다운 매너를 보여주었다. 3번홀(파4)에서 덕 김이 페어웨이 벙커샷을 하고 나가자 벙커쪽으로 와 덕 김 캐디에게 “내가 할 터이니 가서 선수를 도와줘라”고 말하며 직접 고무래를 들고 벙커를 정리하는 매너를 보여주었다.

이 대회에서 라일은 1988년에 우승했고, 랑거는 두 차례(1985,1993년) 우승했다.

오거스타(美 조지아주)=김경수 골프칼럼니스트



[한경닷컴 바로가기] [글방]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한국경제

编辑:董陵平

发布:2019-03-21 17:35:49

当前文章:http://dehangcd.com/news2019012666629/

吃饭太晚有7大危险? 你确信你会选择鞋子吗? 始于爱情吗?未必 趣味好口才----俗话说 所有的暗恋其实都是明恋 面子真的就那么重要吗? “沟通”居然是幸福婚姻的杀手!!! 爱争吵的恋人、夫妻,如果改变这种状态

58556 73093 77648 45667 89645 96464 33437 73577 80817 45063 32408 35064 63757 30258 31729 30790 52427 58613 93653 16479

责任编辑:辛秉

随机推荐